한국남부발전, 中企 협력 냉매 재활용 사업 본격 추진

조회수
117
수정일
2021.07.14
작성일
2021.07.14
한국남부발전, 中企 협력 냉매 재활용 사업 본격 추진 첨부 이미지
- 환경부, 일회용 냉매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 최종 승인 -
- (주)오운알투텍과 사업 협력으로 연간 10만 개 용기 회수 기대 -

□ 한국남부발전(주)(사장 이승우, 이하 ‘남부발전’)이 중소기업과 협력하여 탄소중립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냉매 재활용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.

□ 남부발전은 최근 환경부로부터 ㈜오운알투텍과 손잡고 추진한 “냉매*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”이 최종 승인받아,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.
* 냉매 : 냉각시킬 때 열을 전달하는 물질. 냉장고나, 가정용 에어컨, 자동차 및 각종 냉방장비 등에 사용된다. 현재 HFC(수소불화탄소)가 널리 쓰이고 있다.HFC의 경우, 이산화탄소의 1,300배 이상 온난화에 영향 추정 (HFC-134a 기준)

□ 이번 환경부로부터 승인받은 “냉매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”은 냉방 장비 등에 보충 후 폐기되는 일회용 냉매 용기 안의 잔여 냉매를 회수하여, 재생 후 재판매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이다.

□ 온실가스로 분류되는 HFC(수소불화탄소)계열의 냉매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냉매 사용기기를 유지·보수하거나 냉매를 회수·처리해야 하며, 일반적으로 폐가스류 처리업체나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를 통해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규제하고 있다.

□ 하지만 연 100만 개 이상 사용되는 일회용 냉매의 경우, 사용 후 용기 내 잔여 냉매가 별도 처리 과정 없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문제가 있으며, 이렇게 방출되는 냉매의 양이 한 해 200톤에 이르러 이산화탄소로 환산 시 약 26만 톤의 온실가스가 대기 중으로 방출되고 있다.

□ 남부발전은 이점에 주목하여 2018년부터 국내 최고의 냉매 회수 및 정제 기술을 보유한 ㈜오운알투텍과 공동으로 2년간 개발을 통해 일회용 용기 내 잔여 냉매 회수·재생 기술과 온실가스 감축방법론*을 인증받았다.
* 온실가스 감축방법론 :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을 위해 감축 대상 온실가스에 대한 감축량 산정 및 검증 방법에 관해 기술한 문서로 정부의 승인 필요

□ 이후 전국 일회용 용기 취급 업체와의 계약, 냉매 회수시설 구축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준비기간을 마친 뒤 올해 초 사업등록 신청, 사업개발 3년여 만에 환경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.

□ 남부발전과 ㈜오운알투텍은 본 사업을 통해 최대 연간 4만 톤 이상의 안정적인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와 연 12억 원 이상 수익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며, 연간 10만 개 이상의 일회용 냉매 용기 회수를 목표로 냉매 재활용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.

□ 남부발전은 이에 그치지 않고, 사용량이 증가하는 신규 냉매(HFC-410a) 추가, 감축 실적 인정량 상향, 냉매 회수처 추가 확보 등 노력으로 기후변화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사업 규모를 연 30~50만 톤(CO2 기준) 이상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
□ 이승우 사장은 “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온실가스 관리 사각지대까지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게 되어 매우 고무적”이라며, ”남부발전은 앞으로도 이산화탄소 포집·활용 기술(CCUS) 개발 등 국가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남부발전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“고 말했다.
첨부파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