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남부발전, 스마트팜에 수소연료전지 접목한 신사업모델 창출 앞장

조회수
225
수정일
2021.07.23
작성일
2021.07.23
한국남부발전, 스마트팜에 수소연료전지 접목한 신사업모델 창출 앞장 첨부 이미지
- 나주 혁신도시 공공기관·민간기업과 농촌지역 상생 위해 협력 -
- 연료전지 냉·난방열 활용 스마트팜 연계 모델 개발로 그린뉴딜 선도 -

□ 한국남부발전(사장 이승우, 이하 ‘남부발전’)이 스마트팜에 수소연료전지를 접목해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新사업모델 창출에 앞장선다.

□ 남부발전은 22일 비대면 온라인을 통해 한전KPS, 네오마루, 신한자산운용, 아이티에너지와 ‘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’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(MOU)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□ 이번 업무협약으로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(REC) 구매와 발전소 운영을, 한전KPS와 네오마루는 발전소 건설(EPC) 공동수행을, 신한자산운용은 금융조달(PF) 주선을, 아이티에너지는 특수목적법인(SPC)으로 사업개발 주관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.

□ 이 사업은 전남 나주시 동수동 일대 혁신 산업단지 내 3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는 1,630억원 이며 2022년 하반기에 착공하여 2024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.

□ 특히, 이번 사업은 인근의 스마트팜 조성 예정단지와 연계하여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 및 그린뉴딜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.

□ 스마트팜은 IT를 농업전반에 접목해 작물의 생산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농장을 구축하는 사업이며, 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는 연료전지를 스마트팜에 활용할 경우 발생된 열을 온실의 냉·난방시스템에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.

□ 남부발전은 연료전지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냉·난방열(15만Gcal/년)을 인근 스마트팜 및 산업단지 내 열수요처에 공급함으로써 지역의 냉난방비 절감을 통한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□ 남부발전 관계자는 “스마트팜 연계형 연료전지 사업모델은 친환경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”며 “앞으로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융복합형 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첨부파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