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 ․ 관 힘 모아 희망 담는 빨래방 운영

조회수
62
수정일
2021.11.26
작성일
2021.11.26
민 ․ 관 힘 모아 희망 담는 빨래방 운영 첨부 이미지
- 남부발전 삼척본부, 삼척시-한국노인인력개발원-삼척시니어 클럽과 MOU -
- 취약계층 이불 세탁, 노인 돌봄서비스 제공… 노인 일자리 30개 창출도 -

□ 한국남부발전(주)(사장 이승우, 이하 ‘남부발전’)이 취약계층 이불 세탁과 노인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한 빨래방 사업을 지원한다. 삼척시,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과 함께 하는 이번 사업은 취약계층 안전망 강화는 물론, 노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지역사회 활력 제고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.

□ 남부발전 삼척빛드림본부(본부장 송흥복)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삼척시청에서 삼척시(시장 김양호), 한국노인인력개발원(강원지역본부장 김양진), 삼척시니어클럽(관장 김성래)과 ‘원덕, 희망을 담는 행복빨래방’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□ ‘원덕, 희망을 담는 행복빨래방’은 강원도 삼척시 관내 65세 이상 홀로 사는 어르신 가구를 비롯, 장애인, 한부모 가정 등 사회취약계층의 이불 세탁을 돕는 사업으로, 이불 수거와 세탁 완료물의 배달과정에서 생필품, 상비약 전달이나 독거노인 돌봄 및 안부 확인 서비스도 제공한다.

□ 삼척빛드림본부는 ESG(환경․사회․지배구조) 경영에 발맞춰 사회취약계층의 생활복지 증진에 기여하고, 지속가능한 양질의 신규 노인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.

□ 남부발전은 내부 공사와 대형 세탁기, 건조기 구매 등 초기 설비투자에 2억 원을 지원하며, 삼척시는 운영장소 및 운영비를 맡는다.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노인 일자리 모델 기획과 사업홍보를, 삼척시니어클럽은 지역 참여자 선발(30여 명)과 빨래방 운영을 맡는다. ‘원덕, 희망을 담는 빨래방’은 내년 1월 정식으로 문을 연다.

□ 삼척시 관계자는 “이번 사업은 삼척지역 지자체와 공기업이 힘을 모아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의 안전망 강화는 물론, 양질의 노인 일자리까지 창출한 모범사례”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.

□ 남부발전 관계자는 “남부발전은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함께 지속가능한 양질의 노인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”며, “앞으로도 희망을 담는 빨래방 사업이 남부발전 전 발전소 주변 지역에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지역주민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사회공헌 사업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첨부파일